인천경제자유구역 기업 간담회

한달 만에 '매타버스 시즌2' 재개
불필요한 규제 해소 '친기업' 행보
첨단과학 R&D 과감하게 지원
도심 가르는 경인선·고속도 지하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14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열린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 기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14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열린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 기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이런 것을 안 했으면 좋겠다’ 하는 불필요한 규제나 불합리한 규제 해소 문제도 의견을 주시면 참고하겠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4일 인천 송도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열린 입주기업 간담회에서 “어려움이나 개선될 점이 무엇인지, 지원하거나 해야 할 것은 무엇인지 알려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2일 10대 그룹 사장단과 만나 경영계 의견을 들은 지 이틀 만에 또다시 ‘친기업’ 이미지를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반복된 ‘유능한 경제 대통령’ 행보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이 후보는 지난해 12월 12일 대구·경북지역을 끝으로 중단된 전국 순회 일정인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한 달여 만에 재개했다. ‘매타버스 시즌2’ 첫 방문지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을 택했다.

이 후보는 “민생의 핵심은 결국 경제”라며 “국가 행정을 공급자·관료 중심이 아니라 수요자인 국민·기업 중심으로 대전환하겠다”고 했다. 한 자율주행 관련 기업체 대표가 “(자율주행이) ‘국가 핵심기술’로 묶여 해외 투자나 수출에 어려움이 있다”고 호소하자 이 후보는 “규제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목적이 있는데 오히려 장애가 된다는 말씀에 동의한다.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기술 개발 및 인력 양성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이 후보는 “기업들이 할 수 없는 영역의 전략기술, 첨단과학 기술 분야에 정부가 연구개발(R&D) 지원을 해야 한다”며 “돈이 들겠지만 과감히 투자하겠다”고 덧붙였다. 인공지능(AI) 등 소프트웨어(SW) 인재를 구하기 어렵다는 하소연에 대해서는 “취업현장의 미스매치가 너무 심한 것이 사실”이라며 “그래서 제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지방대학에 SW 관련 학과를 대거 확충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했다.

한 스타트업 대표가 ‘특허 출원에서 등록까지 기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고 호소하자 이 후보는 “오늘 가장 크게 건진 것”이라며 “행정 심판기관(특허청) 인력을 충원해 심사 기간을 절반으로 당기겠다”고 공언했다.

이날 오후엔 인천 비영리 민간단체 꿈베이커리에서 장애인 제빵사와 제빵 체험을 마친 뒤 인천 지역 공약을 내놓았다. 이 후보는 “인천 도심을 양분하는 경인선 전철과 경인고속도로를 지하화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 조기 추진, 서울지하철 7호선과 2호선의 청라국제도시 연장 등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같은 날 이 후보는 SNS를 통해 ‘탈모 치료 건강보험 보장’을 정식 공약으로 채택하겠다고 발표했다. 건보 재정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는 비판에 대해선 “박근혜 정부에서도 미용으로 취급되던 치아 스케일링과 고가의 임플란트에 건보를 적용한 사례가 있다”며 “포퓰리즘으로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정치적 ‘내로남불’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주말인 15~16일에는 강원을 방문해 한반도 평화번영 구상과 평화경제 정책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오형주/전범진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