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담당 사회안전상 약 4개월만에 군 출신으로 교체…'내부통제' 의도
예산담당 경제부총리 정치국 위원에 승진…경제·민생 집중 김정은 의지
김여정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친동생 김여정 국무위원 겸 당 부부장이 정치국에 재입성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중앙방송은 지난달 31일 폐막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 결과를 1일 전하면서 정치국 위원과 후보위원 보선 명단을 공개했는데 여기에 김 부부장 이름은 들어있지 않았다.

김 부부장은 지난달 17일 아버지 김정일 10주기 중앙추모대회 소식을 전하는 북한 매체 보도에서 정치국 후보위원들보다 앞에 호명되면서 공식 서열이 상승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정치국 구성원을 결정하는 이번 전원회의에서 이름이 거론되지 않은 만큼 중앙추모대회 당시 김여정을 앞으로 끌어올린 호명 순서는 아버지의 10주기라는 점을 고려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여정은 2020년까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겸 정치국 후보위원이었다가 지난해 1월 8차 노동당 대회에서 선전선동부 부부장으로 옮기면서 당 중앙위 위원으로 직급이 강등됐다.

그러나 그는 지난해 9월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에 진입했고 대미·대남 등 외교 전반은 물론 내치까지 관장하며 김정은 정권의 핵심으로 활약 중이다.

이번 전원회의에서는 인민군 상장인 리태섭 육군 제5군단장이 사회안전상(우리의 경찰청장)으로 임명되며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승진했다.

사회 치안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사회안전상은 지난해 9월 장정남이 임명됐다가 불과 4개월도 안 돼 전격 교체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간 단속과 경제난 등으로 이완될 수 있는 주민 기강 등 내부 단속과 통제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북한은 김정은 집권 이후 사회안전상에 군 장성 출신을 잇달아 임명하고 있는데, 앞서 최부일·리영길·장정남이 대표적이다.

지난 1월 내각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장에 임명된 박정근은 1년 만에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정치국 위원으로 승진했다.

예산 전반을 관장하며 총리와 함께 북한 경제를 이끄는 핵심 인물인 그가 정치국 위원에 보선된 것은 올해 경제와 민생에 집중하려는 김 총비서의 의중이 실린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