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이준석發 리스크'

김용남 "李측근에 자리 만들어줘"
李대표 "당 윤리위 제소하겠다"
'친윤' 장제원·정진석 등도 저격

"대선 위해 힘 합쳐야 하는데…"
당내 "극적 화해 쉽지 않을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국회 집무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국회 집무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선거대책위원회의 공보특보인 김용남 전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이 대표와 윤석열 선대위 구성원들이 연일 충돌하고 있다. 그럼에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별다른 갈등 봉합의 제스처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 대표와 윤석열 선대위가 ‘제 갈 길’을 가는 모양새다. 당내에서는 윤 후보와 이 대표 간 갈등 봉합 없이 이대로 대선을 치를 수 있겠느냐며 ‘이준석발(發)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윤리위서 설명” vs “방구석 여포”
이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가 없는 자리를 만들어 수백만원씩 월급을 줬는데, 그건 누가 봐도 ‘이핵관(이준석 핵심관계자)’’이라고 한 김 특보를 향해 “김 특보가 하는 게 내부 총질”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무실장 자리는 봉급이 없다”고 설명하면서 “멀리 안 가겠다. 윤리위 가서 설명하라”고 공격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김 특보 등의 징계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다.

김 특보는 즉각 “방구석 여포”라는 원색적인 표현까지 쓰며 반발했다. 그는 “당대표라는 자리를 이용해 비판을 전혀 수용하지 않고 윤리위 운운하며 겁박하는 게 전형적인 갑질”이라고 했다.

선대위의 모든 직책을 내려놓은 이 대표가 윤석열 선대위에 매일같이 ‘작심 발언’을 내놓으면서 이 대표와 친윤(친윤석열) 인사 간 충돌이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 대표가 이제는 실명을 거론하기까지 하며 마치 여야 간 충돌을 방불케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 중 한 명으로 장제원 의원을 지목하면서 “부산을 벗어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경진 선대위 상임공보특보단장과도 ‘이 대표가 이틀 안에 복귀하지 않으면 정치 미래는 암흑일 것’(김 단장) ‘선대위 문제를 해결할 생각은 하지 않고 협박만 한다’(이 대표)는 공방을 주고받았다.

이 대표는 선대위 당무지원본부장인 윤한홍 의원을 향해 “광역단체장 선거에 나가기 위한 것이라면 선대위를 떠나라”, 정진석 의원에게는 “윤핵관 회의를 열어 의도적으로 뒤늦게 조수진 공보단장을 사퇴시켰다”고 비판했다.
당내 갈등 봉합엔 ‘글쎄’
당내 의원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내부 혁신을 위한 자극이 될 것’이라는 의견과 ‘선거를 얼마 앞두고 벌어진 내부 총질’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지금처럼 이 대표 없이 선거에서 이길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갈등 상황을 지속적으로 노출한다면 선거 승리는 어렵다”며 “반드시 봉합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말했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지금 선대위의 ‘중구난방식’ 운영체계 등을 살펴봤을 때 이 대표의 말처럼 ‘바꾸지 않으면 선거는 힘들다’고 본다”며 “지금의 혼란과 선대위 운영의 난맥은 실세를 자처하는 윤핵관들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 복귀와 선대위 정리를 위해 윤 후보가 직접 나서서 교통정리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다른 국민의힘 의원은 “이 대표의 말이 맞느냐 틀리느냐를 떠나 당대표로서 매우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그렇다고 이렇게 계속 갈등을 빚으며 갈 순 없다”며 “국민의 실망이 큰 만큼 더 이상 싸우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같은 당내 우려에도 현실적으로 극적 화해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앞서 한 차례 갈등 때는 윤 후보가 울산까지 직접 찾아가 극적 합의를 도출했지만 이번에는 특별한 제스처나 메시지 없이 선을 긋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까지 선대위 갈등 문제와 관련해 언급을 피했다. 윤핵관으로 장 의원을 지목한 이 대표에 대해서도 “장 의원이 무슨 윤핵관이 되겠느냐”고 일축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윤 후보는 자신을 위해 일하는 사람들을 쉽게 내치는 스타일이 아니다”며 “최대한 함께 가자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윤 후보의 리더십 스타일상 이 대표가 요구하는 측근들의 후방 퇴진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 대표는 선대위 변화와 윤핵관으로 지목한 인사들의 퇴진 없이는 복귀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이 대표는 반복적으로 “윤핵관들의 전횡을 막지 않으면 과거 탄핵 사태처럼 향후 반드시 벌을 받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당 선대위의 정체 상황이 지속될수록 큰 단위의 변화를 원하는 목소리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