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이례적 보도자료서 "정전협정 위반 조사"…과잉 조치 지적도
尹 DMZ 방문때 '민간인 복장' 논란에…국방부 "유엔사와 협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군복을 입고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 것을 두고 뒤늦게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국방부는 23일 '민간인 복장' 문제를 유엔군사령부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DMZ를 방문하는 민간인의 복장 착용이 앞으로도 모두 제한되느냐'는 질문에 "유엔사 측과 필요한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윤 후보의 DMZ 출입을 두고 유엔사가 '정전협정 위반' 조사에 착수하는 등 논란이 인 데 대해서는 "현재 구체적인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윤 후보는 지난 20일 강원 철원군 육군 3사단 백골부대 전방관측소(OP)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후 유엔사는 전날 홈페이지에 게시한 보도자료에서 "지난 20일 백골OP에서 전방사단이 DMZ 내에서 금지된 민간인 활동을 허용한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해당 위반사건의 근본 원인을 파악하고, 정전협정 준수 저해 행위와 민간인을 과도한 위험에 처하게 하는 행위의 재발 방지를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특히 "민간인들에게 (전투원 표식에 해당하는) 군복을 입혀 필요 이상의 위험에 처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유엔사의 승인을 받지 않은 추가 인원이 비무장지대를 출입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유엔사는 보도자료에서 윤 후보의 이름을 적시하지는 않았지만, 한국의 유력 대권 주자의 국군 최전방부대 방문과 관련해 보도자료까지 내면서 조사 방침을 밝힌 것은 이례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그간 한국 정치인들이 군복을 입고 DMZ 최전방 부대를 방문한 것은 한두 번이 아니었기 때문에 유엔사의 '과잉 조치'라는 반응과 함께, 한국 군 당국이 유엔사 측과 이번 방문 건과 관련해 사전에 협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논란도 불거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