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여권대통합 방침 후속조치…공천 페널티도 사실상 미적용
2016년 국민의당으로 이동한 탈당자 대거 복당전망…진영 대결집

민주, 내년 1월 15일간 탈당자 일괄 복당키로…'신년 대사면'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초 과거 분당 등의 이유로 탈당한 사람들에 대해 일괄적으로 복당을 허용키로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선대위가 새시대준비위 중심으로 호남·중도층 끌어안기를 통해 외연 확대에 나서는데 대한 맞불로 여권 대통합을 통해 집토끼를 총결집하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민주·개혁 진영을 대통합하기 위한 조치로, 이를 위해 향후 공천 심사시 탈당에 따른 불이익도 원칙적으로는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민주당은 전날 비공개 최고위에서 이같이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당 핵심 관계자들이 2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민주당은 내년 1월1일부터 15일까지 15일간 탈당자에 대해서 중앙당에서 일괄적으로 복당 신청을 받기로 했다.

이 기간에 신청한 인원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는 다 복당시켜준다는 것이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2016년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분당 사태 때 안철수 당시 대표 등이 주축으로 창당된 국민의당으로 대거 이동했던 당원들이 일괄 구제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2014년 만들어졌던 원외 민주당, 2016년 만들어졌다가 국민의당과 합당한 국민회의 등 군소정당 인사들도 이번 복당 조치의 대상이다.

민주당은 다만 5년 이내의 기간에 경선 불복으로 탈당하거나 부정부패 등의 문제로 징계받아서 제명된 경우 등은 복당 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

민주당은 탈당자가 공천을 신청할 경우 적용하는 페널티도 이번에는 사실상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대선 기여도에 따라 추후 논의하기로 최고위에서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탈당자에 대해 공천심사 시 10% 감산하는 등의 페널티 규정이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아주 특별히 문제가 있는 경우가 아니면 과거 분당 사태로 당을 떠난 인원들에 대해서 일괄적으로 다 받아주겠다는 의미"라면서 "이번에 복당 대상은 대부분 페널티 적용도 없이 내년 지방선거에 민주당으로 출마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의 이런 조치는 이재명 대선 후보의 여권 대통합 및 당내 대사면 방침에 따른 것이다.

이 후보는 지난 10월 29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우리가 내년 선거에도 이겨야 하고, 또 국민 통합을 이야기하면서 당내 갈등과 분열을 방치하는 것은 안 된다"면서 열린민주당과의 통합과 함께 당내 대사면 추진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민주당은 이번 조치가 완료될 경우 주요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이 후보의 지지율이 제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상대로 차기 주자 지지도를 물어 17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은 61%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15%)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기는 하지만 2012년 대선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가 받았던 수치(광주 92%·전남 89.3%·전북 86.3%)에는 크게 못미치는 수준이다.

다만 문 대통령이 재출마해서 당선됐던 2017년 대선에서 문 대통령의 호남 득표율은 62%였다.

이는 당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8.1%를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 다른 핵심 관계자는 "우리가 대선에서 이기려면 말단 조직까지 완전한 진영 결집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조만간 대사면 조치를 당무위 안건으로 올릴 예정이다.

다만 호남 지역을 위주로 탈당자 일괄 복당에 대한 반발이 있어 당내 논란이 생길 가능성도 있다.

당장 내년 대선 후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 신규 유입된 복당자와 기존 당 소속 인사들 간에 공천 싸움이 벌어질 가능성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한국갤럽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