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긴장 높은 곳, '항재전장' 생각…장병들 인권도 살펴달라"
김정숙 여사, 여군 격려…"험지 지키는 여군 자랑스러워"
문대통령 "백령도 해병대 든든"…천안함 용사 위령탑 참배(종합2보)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23일 서해 백령도를 방문해 최전방 해병대 장병들을 노고를 위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백령도에서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을 참배하고 희생 장병들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백령도를 많이 방문해 천안함 용사들의 뜻을 오래 기리면 좋겠다"고 언급한 뒤 수색 과정에서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도 추모하고 있는지 물었다.

이에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은 "서해수호의 날에 천안함 용사들과 함께 추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병대 여단본부 지휘통제실에서 부대 현황을 청취한 뒤 전방관측소(OP)에 올라 장병들을 격려했다.

문대통령 "백령도 해병대 든든"…천안함 용사 위령탑 참배(종합2보)

문 대통령은 "백령도는 군사 밀도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 장병들이 긴장된 가운데 근무하고 외출·외박을 하더라도 섬을 벗어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특별한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OP 근무 장병들을 비롯해 해병대 여단본부 및 육군, 항공대 전 장병들에게 넥워머, 보습크림, 핸드크림, 립케어 등으로 구성된 겨울용품 세트를 선물했다.

또 해병대 여단 식당에서 지휘관들과 식사를 함께하며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해병대 보고를 받으며 늘 전장 속에 있다는 각오로 근무에 임한다는 '항재전장(恒在戰場)'이란 말을 다시 생각했다"면서 "전략적으로 대단히 중요하고 군사적 긴장이 높은 곳인데 해병대가 이 지역을 맡고 육해공군이 함께 지원하고 있어 든든하다"고 말했다.

문대통령 "백령도 해병대 든든"…천안함 용사 위령탑 참배(종합2보)

이어 "해병대가 강한 훈련을 받고 규율도 엄격한 만큼 한편으로 장병들의 인권과 복지도 중요하다"며 "장병들이 건강하고 정신적으로도 성장해서 가족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살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한식 셰프가 직접 와서 취사병들 함께 식사를 준비했다고 소개하면서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할 텐데 대통령 부부와 식사를 하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 달라"고 말했다.

박병건 해병대 중령은 "'힘에 의한 평화'라는 대통령님의 안보철학이 대한민국의 최북단인 백령도에서도 빈틈없이 구현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격려방문에 감사를 표했다.

홍희성 육군 중령은 "최북단 수호부대라는 긍지를 가지고 있다"며 "서북도서 절대사수 등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과 동행한 김정숙 여사는 해병대 여단에서 여군 및 여군무원들과 별도로 환담을 갖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김 여사는 "서해 최북단 험지를 지키는 일원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여군들의 모습이 당당하고 자랑스럽다"며 "국방부의 일·가정 양립제도 등을 잘 활용하고 평등하고 배려하는 군 문화가 조금씩 정착되고 있다니 다행스럽다"고 격려했다.

문대통령 "백령도 해병대 든든"…천안함 용사 위령탑 참배(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