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 사퇴 후 尹과 소통 없었다…'비둘기'가 장난치면 잘라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자신과 조수진 의원 사이 갈등을 '민주주의'에 빗댄 윤석열 대선후보 반응에 당황하고 불쾌했다는 심경을 뒤늦게 털어놨다.

이 대표는 22일 밤 CBS 라디오에서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사퇴 회견 전후로 윤 후보와의 직접 소통이 있었냐는 질문에 "없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민주주의 발언을 했을 때 굉장히 당황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가 이 대표의 불쾌함에 공감을 안 하는 것 같다'는 지적에는 "'울산 합의' 당시 윤 후보가 선언한 것 중 하나가 선대위의 자율적인 운영이나 전결권을 어느 정도 보장해주겠다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딱 한 번 테스트 대에 오르니까 (보장을) 안 했다"라는 답변으로 불만을 에둘러 전했다.

이 대표는 이어 "(조 의원과 갈등을 빚은) 이 상황이 제대로 전달됐다면 '민주주의의 영역에서 평가될 상황'은 아니라는 점을 이해했을 텐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준석 "민주주의 말한 尹에 당황…조수진 부적절한 일 많았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0일 선대위 비공개 회의에서 윤 후보 김건희 씨 의혹 관련 당 차원의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며 동시에 공보 대응이 미흡하다고 질타했다.

이에 선대위 공보단장이었던 조 의원은 "나는 후보 말만 듣는다"는 취지로 반발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이 대표는 당시 심경에 대해 "너무 명쾌했다.

이 자리에 그냥 있으면 회의 때마다 이런저런 일로 (조 의원은) 들이받고, 저는 성격상 언젠가 못 참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패널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 의원에 대해 '너무 문제가 많은 분이더라'라고 하자, "하루 이틀 된 일은 아니다.

굉장히 부적절한 일들이 많았다"고 받았다.

특히 조 의원이 맡았던 공보단장 역할을 '비둘기'로 비유하며 "비둘기가 마음대로 메시지를 변조한 것이라면, 비둘기가 중간에 장난을 친 것이라면 그 비둘기를 잘라야죠"라고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다만 "최고위원 회의에서 있었던 일을 얘기하면 옹졸한 사람이 되니까"라며 더 구체적인 사례를 언급하지 않았다.

이준석 "민주주의 말한 尹에 당황…조수진 부적절한 일 많았다"

이 대표는 이번 갈등의 단초가 된 '김건희 공세' 대응 전략에 관해 "사과할 것은 하고, 과도한 공격이 들어온 것은 방어하자는 게 내 입장이었다"며 "(선대위 회의를 통해) 이렇게 하기로 정하면 이대로 가면 되는데, 논의 자체를 못 하게 하면 대전략 없이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향후 역할에 대해서는 "당무를 하고 있을 것"이라며 "후보가 구체적으로 '여기 같이 가자' 하면 갈 것이지만, 이제 능동적으로 선거활동 기획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후보의 '직접 요청'이 있는 경우를 전제로, 당대표로서 최소한의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