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들 자금출처 의혹' 野공세 반박…"알바해서라도 번다, 그동안 놀았겠냐"
정의 맹비난 "청년 현실 우롱하는 행태, 삐뚤어진 충심만 남아"
與 현근택 발언 논란…"정상적 30대男이면 3천만원 못벌겠느냐"(종합)

더불어민주당 현근택 선대위 대변인이 21일 국민의힘이 이재명 대선 후보 아들 동호 씨의 자산 형성 과정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 "범죄 행위가 관련된 거라면 당연히 문제가 되겠지만 정상적인 경제 활동이라면 30대가 된 남자가 2천만~3천만원 돈 못 벌겠느냐"는 발언으로 논란을 샀다.

현 대변인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야당이 '동호 씨가 불법 도박을 시작한 후 1~2년 사이 8천여만원의 예금 순증이 있었다'며 이 후보가 증여한 5천만원 외 나머지 재산 출처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이같이 언급하며 "알바해서라도 그 정도 벌 수 있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이 후보 아들이) 30살이다.

그동안 일도 안 하고 가만히 놀았겠느냐"며 "이걸 자꾸 도박하고 연결하는 것은 제가 보기에는 억측"이라고 했다.

현 대변인은 또 야당이 동호 씨 도박 자금 출처를 문제 삼으며 이 후보가 5천만원을 증여할 때 불법 도박에 쓰일 것을 알고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세상에 어떤 부모가 아들이 도박하는데 돈 대주겠냐"며 "대부분의 경우에는 돈이야 그냥 주는 거다.

저도 30살 정도 된 아들한테 5천만원 정도는 줄 수 있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현 대변인의 이러한 발언과 관련, 일각에서는 취업을 준비하는 2030 세대의 정서에 동떨어진 인식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특히 정의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현 대변인에게 "삐뚤어진 충심만 남았다"고 맹비난했다.

김창인 선대위 대변인은 "통계청에 의하면 청년들이 취업해서 받는 첫 월급이 200만 원 이하인 경우가 73.3%다.

(현 대변인 발언은) 청년들의 현실을 모르는 것을 넘어, 우롱하는 행태"라며 "민주당과 이 후보가 우리 사회 기득권을 대변하고 있었다는 것이 확실해지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