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군인·초급간부·병사 처우 개선안도…"수당 현실화"
"軍 헌신을 당연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합당하게 예우할 것"
최전방 찾은 윤석열 "6·25·월남전 유공자 수당 두배 인상"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0일 6·25전쟁과 베트남전쟁에 참전했던 국가 유공자의 수당을 두 배로 인상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도 철원의 최전방부대인 육군 3사단 백골 부대를 방문하기에 앞서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 보훈을 달성하겠다"며 "보훈 대상자 상이 등급 기준을 개선해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이 나라로 인해 서운함을 겪는 일이 없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직업군인의 처우와 장교·부사관 등 초급간부 복무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위험근무수당, 특수업무수당, 초과근무수당, 주택수당 등 각종 수당을 현실화하고, 지급 체계도 형평성 있게 전면 개편하겠다"고 공약했다.

군 주거지원 정책으로는 '국민평형'(주로 전용면적 84㎡) 군인 아파트와 '1인 가구형' 독신자 숙소로 전면 개편해 "군인과 군인 가족들의 요구를 충족하고, 군인 자녀들의 교육 환경과 여건도 대폭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 병사 월급 대폭 인상 ▲ 현역병의 국민연금 가입 기간을 군 복무기간 전체로 확대 ▲ 군 생활 '안전보장보험' 가입 적용 ▲ 학생군사교육단(학군단·ROTC) 복무기간 28개월→24개월 감축 등을 공약했다.

윤 후보는 "병역 혁신도 필요하다"며 "의식주 개선, 군 복무 중 학업·취업·창업과 연계한 자기계발 기회 확대, 군내 가혹행위와 성 비위 근절을 위한 실질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우리가 후방에서 편안하게 잠들 수 있는 것은 국군 장병이 전선을 튼튼하게 지키고 있기 때문"이라며 "공동체가 그 헌신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합당한 예우로 보상할 수 있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 복무를 '영예로운 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백골 부대 OP(관측소)를 방문한 뒤 백골 부대 소속 군인 가족과 함께 오찬을 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