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사단 OP 방문…"'적들에 두려움' 백골부대, 국민행복 지지대"
어깨동무 화이팅…전투복 지퍼 안올라가자 "제일 큰옷인가" 웃음
전투복 입은 尹, 최전방 부대 격려하며 "노고에 합당한 처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0일 "어려운 여건에서도 국가에 충성하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 애쓰는 군 장병의 노고에 합당한 처우를 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투복 차림의 윤 후보는 이날 강원도 철원의 최전방 부대인 육군 3사단 백골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3사단의 많은 장병 여러분께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백골부대에 대해 "공산 침략으로부터 자유 대한민국을 최일선에서 지키는 부대로서 6·25 이후에도 북의 수많은 도발을 완벽하게 저지한 완전 작전의 신화 부대"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살아서도 백골, 죽어서도 백골'이라는, 적들에게 두려움을 느끼게 하는 백골부대가 우리나라의 경제와 국민들의 행복에 튼튼한 지지대라는 것을 다시 한번 실감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6월 출마선언에서 "(북한이) 군사상 주적이라고 해도 한반도의 지속적인 평화를 구축하는 데 협력할 건 협력해야 한다"고 밝히며 북한을 사실상 '군사적 주적'으로 명시한 가운데 이날도 '적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윤 후보는 "지금 코로나 상황이고 대적 태세를 지키는데 혹시나 폐가 되지 않을까 해서 방문이 늦었다"며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인사했다.

윤 후보는 이날 백골부대 전방관측소(OP)를 찾아 망원경을 이용해 영화 고지전의 배경이 됐던 전투 현장을 비롯한 전방 지역을 살펴봤다.

OP 방문을 마친 뒤에는 철책선으로 이동해 직접 경계 태세를 점검했다.

이어 3사단 내의 소초 생활관에서 만난 장병들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전투복 입은 尹, 최전방 부대 격려하며 "노고에 합당한 처우"

윤 후보는 한 일병에게 "입대한 지 얼마 안 됐는데 훈련받을 때 안 힘들었느냐"고 물었다.

이에 "안 힘들었다"는 답변이 돌아오자 "훈련을 과학적으로 시키는 모양"이라며 웃으며 말했다.

그러면서 "바뀌었으면 하는 것이 무엇이 있느냐", "식사는 어떻게 하느냐", "휴가는 얼마에 한 번씩 가느냐" 등 군 생활에 대해 자세하게 물었다.

윤 후보는 "장병들이 작전 중에는 몰라도 생활관에서 안락하게 지내도록 정치권에서 노력하겠다"며 "제대할 때까지 소대장께서 (장병들을)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장병들이 기념사진을 요청해 윤 후보는 이들과 어깨동무를 한 상태에서 "화이팅"을 외치며 사진 촬영에 임했다.

윤 후보는 이날 일정을 시작하면서 전투복으로 갈아입는 과정에서 지퍼가 올라가지 않자 수행실장인 이용 의원이 직접 지퍼를 올려주기도 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사단에서 제일 큰 옷인가보다"라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