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전체회의 영상 개회사
"평화의 길…해내야만 한다"
17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회사 영상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회사 영상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 시계를 다시 움직이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열린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 영상 개회사를 통해 "종전선언은 항구적 평화의 입구이자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이끄는 마중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의 길은 인류가 그토록 염원하는 평화의 길이 될 것"이라며 "불확실하고 어려운 길이지만, 우리는 해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은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이점을 극대화하고, 평화가 경제가 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대화와 협력을 위해 최선을 다해 한반도 평화시대로의 대전환을 이끌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평통에 대해 "종전선언을 위한 선구자가 되어주기를 바란다"면서 "종전선언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넓히고 더 많은 목소리를 담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