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자금 출처는 "은행 빚"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대응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대응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7일 장남의 성매매 논란에 대해 "성매매 사실은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코로나19 위기대응 특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이 후보는 이 같이 밝혔다.

'댓글 내용이 (성매매업소에) 가지 않고 썼다기엔 의심스럽다'는 질문에 "저도 알 수 없는 일"이라며 "본인이 맹세코 아니라고 하니 부모 된 입장에서는 믿을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이 후보의 장남 동호(29)씨는 온라인 포커 커뮤니티 사이트에 성남시에 있는 한 스파업소가 마사지 시간을 지키지 않았다며 비추천하는 댓글을 남긴 바 있다. 이에 성매매를 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동호씨의 도박 자금 출처에 대해 이 후보는 "제가 알기로 은행에 빚이 좀 있다"며 "기간이 꽤 길어서 1000만원 이내로 잃은 것 같다"고 언급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