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얼굴 변해…눈동자 커져있다"
추미애 전 장관, 연일 쥴리 의혹 제기

하헌기 민주당 청년대변인 "부끄럽다"
민주당 이상민 "추미애 의혹제기, 백해무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아내 김건희 씨.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아내 김건희 씨. /사진=연합뉴스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선대위 부대변인)은 13일 손혜원 전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인 김건희 씨의 성형 의혹 제기와 관련해 "부끄럽다"고 말했다.

하 대변인은 이날 TV조선 '뉴스퍼레이드'에 출연해 김 씨를 둘러싼 의혹에 여권 인사들의 맹공하는 현상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손 전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얼굴이 변했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자세히 보니 눈동자가 엄청나게 커져 있다"라며 김 씨의 학창 시절과 최근을 비교한 사진을 올렸다.
손혜원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손혜원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에 전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향해 '2차 가해' 논란에 휘말렸던 진혜원 안산지청 부부장검사는 "입술산 모습이 뚜렷하고 아랫입술이 뒤집어져 있다"면서 "아래턱이 앞으로 살짝 나와 있어서 여성적 매력과 자존감을 살려주는 성형수술로 외모를 가꾼 좋은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연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씨 관련 의혹을 쏟아내고 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서도 "선거에 도움이 되느냐 하는 관점에서 본다면 '백해무익'하다"라고 평가한 바 있다.
이상민 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추 전 장관은 지난 6일 '쥴리' 의혹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하며 “줄리에 대한 해명; 줄리 할 시간이 없었다. 근데 ‘주얼리’에 대하여는?”이라며 “커튼 뒤에 숨어도 주얼리 시절 목격자가 나타났네요!”라고 적었다.

또 “김건희 씨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지금까지 이런 대선후보 배우자는 없었다. 커튼 뒤에 숨을 때가 아니다. 소통하고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논문 표절 의혹 등에 대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씨 외모를 지적한 손 전 의원과, ‘쥴리’ 언급을 한 추 전 법무부 장관을 싸잡아 비판했다.

강 대표는 "추 전 장관의 반복되는 ‘쥴리’ 언급과 손 전 의원의 성형 의혹 제기는 구태해도 한참 구태했고, 수준이 낮아도 이렇게 낮을 수가 없다"면서 "대선 시기에 고작 한다는 이야기가 고작 여성 배우자의 성적인 과거 이력 의혹 제기와 얼평(얼굴 평가)이라니, 민주당 스스로는 부끄럽지 않은가. 남의 당 사람도 부끄러울 지경인데"라고 일갈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