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대변인 "성 소수자가 약자인가"…與대변인 "질문 놀라워"

여야 대변인이 성 소수자가 약자인지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지난 8일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해 "성 소수자가 약자인가요"라고 반문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회의 가치 중 하나로 내세운 '약자와의 동행'과 관련, "성 소수자도 약자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렇게 반응한 것이다.

진행자가 "좋은 대우를 받지 못하는 게 일반적이다"라고 말하자 허 수석대변인은 "표현을 하지 않으면 잘 모를 수 있다"고 답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약자와의 동행을 내걸었는데 여기서 성 소수자를 빼는 건가'라는 질문에 허 수석대변인은 "뺄지 안 뺄지는 김 위원장이 결정할 것"이라며 "내일모레 정도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성 소수자가 사회적 약자인가요'라고 반문한 것에 놀라움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성 소수자라는 이유로 군에 강제 전역 당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변희수 하사에 대해 법원이 이후 '강제 전역은 부당하다'는 판결을 내린 것을 거론하며 "소수자는 사회적 약자가 맞다"라고 주장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내가 친한 성 소수자가 있는데 본인은 약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변 하사가 사회적 약자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한두 사람을 경험한 것이랑 다르다"며 "모두가 그런 생각을 가졌는지 확실치 않다"고 반박했다.
野대변인 "성 소수자가 약자인가"…與대변인 "질문 놀라워"

이날 방송에서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7일 서울대 강연 전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 소수자 청년들을 향해 "다했죠?"라고 말한 영상과 관련한 논쟁도 이뤄졌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SNS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차별과 혐오로부터 삶을 지켜달라고, 존재를 지켜달라는 절규에 이재명 후보님은 '다했죠?'라는 웃음 띤 한마디를 하고 돌아섰다"며 "한 손 인사와 웃음 띤 그 차디찬 한마디는 잔인한 천사의 미소였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전혀 예정에 없던 시위 방문이었다"며 "강연에 늦지 않기 위해 단체의 발언을 다 듣고 발언이 끝났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질문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