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절박…12월 임시국회 열어 실질적 논의 시작할 것 촉구"
"김종인, 아무 권한 없는 장식품…윤석열, 김종인 뒤에 숨지 마라"
이재명 "100조도 타국가 지원 규모보다 턱없어…당장 협상하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9일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손실보장 100조원'을 언급한 것에 대해 "100조원을 더 한다고 해도 이미 다른 나라가 지원한 규모에도 턱없이 모자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전 세계에서 가계 직접 지원이 가장 적고 가계 부채가 가장 높고 국가 부채는 가장 낮은 구조 하에서 코로나 대응 지원도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건 정말 심각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 "지금 즉시 재원 마련과 구체적인 지원방안에 대해서 선대위 대 선대위, 후보 대 후보 간 협의를 시작하자고 제안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절박함에 공감한다면 12월 임시국회를 열어 실질적 논의를 시작할 것을 촉구한다"며 "윤석열 후보의 답변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이날 자신의 '손실보상 100조원' 제안에 대해 '집권 후 대책'으로 부연한 것에 대해 "앞에선 한다고 하고 뒤에서는 안 한다고 하는 것이 국민의힘의 전매특허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선되지 않으면 안 한다고 위협하는 것인가.

표 찍어주면 그때 가서 주겠다는 취지의 유혹을 하는 것인가"라면서 "나중에 어차피 지키지 않을 약속이니 지금은 못 하고 선거 후 나 몰라라 하겠다는 기망인가"라고 되물었다.

이 후보는 김 위원장이 과거 박근혜 캠프 선대위원장 시절 내건 기초연금 지급 공약이 지켜지지 않았다면서 "결국 국민 기만한 것, 표를 기만해 뺏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존경하는 김종인 위원장께서 국민을 속이려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선의를 갖고 한다고 본다"면서도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가장 중요한 코로나 대응 정책에서 아무런 권한이 없는 장식품에 불과하다는 걸 결국 국민의힘이 보여준 것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또 윤석열 후보를 향해 "김종인 위원장 뒤에 숨지 말고 김 위원장의 '당선 조건부 손실보상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당당하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