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이 제안한 100조원 지원도 긍정적 답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9일 코로나 피해 복구를 위한 손실보상을 위해 최대한 빠르게 추가경정예산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김대중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손실보상 50조원 지원을 위해 최대한 빨리 추경이 필요하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는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이 언급한 손실보상 100조원에 대해서는 "50조원은 제가 공약으로 내놓은 것이고,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즉각적으로 쓰일 50조원은 피해보상과 대출하는데 들어가는 보증기금 수수료"라며 "그런 것과 재창업 지원 등을 포함한 50조원을 공약으로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감염병이 변종이 자꾸 발생하고 해서 규모가 커지고 피해자가 많아지면 추가로 초당적 협의를 거쳐서 공약으로 발표한거 이상의 고려도 해야 한단 그런 취지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재 추경을 통한 손실 보상 재원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 윤 후보도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대선을 앞두고 추경이 급물살을 탈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추경에 대해 그동안의 국민의힘 당내 반발이 만만치 않아왔다는 점은 변수다. 야당은 그동안 “내년 예산안을 통과시킨 지 얼마나 됐다고 또 추경이냐”며 “대선을 의식한 매표(買票) 행위”라고 비판을 이어온바 있다.

민주당의 추경 추진 방침을 밝힌 이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예산이 장난이냐”며 “국가 재정에 난도질을 하고 있다”고 했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도 “연말 예산 집행이 마무리되고 있는 상황에서 추경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소상공인 지원은 취지는 공감하지만 예산안 통과 직후 바로 추경을 얘기하는 건 국회가 스스로 자신들의 위상을 깎아내리는 짓”이라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