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 오늘 오전 발목 부상…"수술 뒤 14일 업무 복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8일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100조원 규모 코로나 손실 보상' 발언과 관련, "그 방안을 찾기 위해 저와 윤호중 원내대표,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과 김기현 원내대표간 4자 회동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송 대표는 이날 일부 언론과 화상 간담회를 하고 "소상공인을 두텁게 지원하자는 취지에는 전적으로 동의한다.

이게 선거용 레토릭이 아니고 공당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책임 있게 한 말이라면 4자 회동을 해서 그 취지를 구체화하는 방안을 협상하자"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최근 50조원 지원 발언을 했을 때도 우리 당은 환영 논평을 내고 원내대표간 구체적인 논의를 해보자고 했으나 김기현 원내대표는 전혀 후속 조처를 하지 않았다"면서 "그래서 제가 앞으로 윤 후보는 김 원내대표의 결재를 받고 말하라고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김종인 위원장이 선대위 활동과 동시에 이슈 선점을 시도하는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의 어젠다는 이재명 후보와 같이 긴밀하게 체화되지 않아 허점이 많다"면서 "국민의힘은 김종인 위원장의 개인 철학인지 대선 후보나 김기현 원내대표의 생각인지 다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2012년에도 경제민주화 어젠다를 말했으나 결과적으로 경제 민주화는 박근혜 정권 수립 후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김 위원장도 팽을 당했다"면서 "그때와 무슨 차이가 있는지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4자 회동에서 야당이 적극 협상에 나설 경우 내년 초 추경도 추진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야당의 동의에 달려있다고 본다"면서 "얼마든지 방안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송 대표는 이날 발목 부상으로 오는 9일 수술 뒤 다음주인 14일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공지 문자를 통해 "송 대표는 오늘 오전 원경스님(조계종 원로회의 부의장) 입적 조문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발목을 접질려 검사받았다"며 "의료진의 진단에 따라 수술받게 됐고 13일까지 입원한다"고 밝혔다.

송영길 '100조 보상' 김종인에 "회동해서 구체방안 협상하자"(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