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8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코로나19 손실보상 규모를 윤석열 후보가 제안한 50조원보다 더 많은 100조원으로 늘려야한다고 제안한 데 대해 "진심이라면 환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의 당선 후 50조원 손실보상 공약에 당장 추진하자고 맞받아친 바적있다.

이 후보는 이날 중소·벤처기업 7대 정책공약을 발표한 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현재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시민들의 이동을 통해 늘어나고 있다. 결국 방역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현재 상태가 유지되더라도 소상공인 지원을 지금보다 훨씬 더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방역 강화로 손해보는 게 아니라 이익이 됐다고 생각할 정도로 방역과 대규모 추가지원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더좋은나라전략포럼' 특강에서 “IMF 이후 양극화는 좁혀진 적이 없고 코로나를 겪으면서 양극화는 극도로 심화됐다. 이 문제를 조기 수습하는 방안을 제시하지 않고 다음 정부가 정상적으로 일할 수 있을까 걱정된다”며 “100조 정도의 기금을 확보하고 체계적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야 선대위가 앞다퉈 소상공인 표심을 겨냥해 지원 경쟁을 벌이는 모습이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