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부부, 김재원·임태희 뒤 숨어"
"국민, 후보가 직접 국정비전 설명하길 원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부를 향해 "자꾸 숨으려고 하지 말고 당당하게 국민 앞에 나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조승래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윤석열 선대위가 'AI 윤석열'을 선보였다"며 "그러나 국민이 보고 싶은 것은 진짜 윤 후보의 면모"라고 꼬집었다.

그는 "윤 후보가 토론장에서 직접 자신의 정견을 설명하고, 국정 비전을 제시하기를 국민께서는 바라고 있다"'며 "윤 후보는 숨기만 하려고 한다. 처음에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뒤에 숨었고, 다음에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이준석 대표 뒤에 숨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윤 후보의 부인인 김건희 씨는 김재원 의원, 임태희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의 말을 빌려 커튼 뒤에 숨어 수렴청정하겠다고 선언했다"며 "윤 후보 부부는 더는 누군가의 뒤에 숨지 말고 당당하게 국민 앞에 나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측 인사들은 김 씨의 등판 시점이 미뤄질 수 있다는 점을 암시했다.

김 의원은 지난 6일 "김건희 씨가 윤 후보 내조를 충실히 잘하고 있다고 전해 듣고 있다"며 "공식 선거기간은 아직도 한참 후이므로 이런저런 필요성과 사정을 봐서 (김 씨가 선거에) 참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임 본부장도 같은 날 "(김 씨가) 너무 전면에 나서는 것보다 아마 조금 커튼 뒤에서 후보를 내조하는 역할에 역점을 더 두지 않겠느냐고 듣고 있고, 그렇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윤 후보가 정치에 나섰을 때 (김 씨가) 굉장히 반대하는 입장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