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변신할 때는 국민에 반성·해명해야"
"이재명, 윤석열 토론서 밟겠다며 오두방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두고 "사기꾼 같은 이중언어를 쓴다"라고 지적했다.

원 본부장은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후보는)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이라고 해놓고 '진짜 존경하겠느냐. 내가 어디를 봐서 존경할 사람이냐'라고 얘기한다"며 "국토보유세, 기본소득 모두 '국민의 반대가 많은데 안 하겠다는 것이나 나는 설득할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데, 그래서 하겠다는 건지 않겠다는 건지 이중언어를 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 지도자의 언어는 이중언어를 쓰면 안 된다. 변신할 때는 그 근거에 대해 국민에게 진정한 반성과 해명을 해야 한다"며 "해명 없는 변신 그리고 사기꾼 같은 이중언어로, 말장난으로 토론에서 이겨보겠다는 건데 우리 국민은 그런 수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토론에 나오면 밟아준다고 그러는데 우리는 오만에 오두방정을 떨면 땡큐"라며 "윤석열 후보는 이 후보가 조롱하는 것처럼 허술하거나 학습 능력이 떨어지지 않는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윤 후보는 큰 포용력으로 김종인의 약자 동행, 이준석의 청년 중심, 그리고 원희룡의 정책 뒷받침으로 완전체를 이뤘다"며 "과거의 윤석열, 혼자 뛰는 윤석열이 아니라 김종인, 이준석, 원희룡과 함께하는 원팀으로서의 윤석열"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3일 전북 전주 유세에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를 두고 그는 "(박 전 대통령을)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말이라는 것은 맥락이 있는데 맥락을 무시한 것이 진짜 문제"라며 "'표 얻으려고 존경하는 척하는 것 아니냐'라고 하는데 전혀 아니다. 우리 국민의 집단 지성 수준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