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가족 관리기간 10→7일 단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잔자의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을 병원뿐 아니라 의원급까지 확대한다. 또 확진자의 가족 등 공동격리자의 관리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가구원 수에 비례해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지난주 하루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섰고, 오늘은 7000명을 돌파하는 등 확산세가 매섭다"며 "전체 확진자의 80%가 집중된 수도권의 경우,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로 병상을 지속 확충해 나가고 있지만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기에 힘겨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현행 재택치료 체제를 개선하기로 했다. 시·군·구 부단체장 책임 아래 행정지원 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관리의료기관도 병원뿐만 아니라 의원급까지 확대해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한층 보강하겠다는 것이다.

김 부총리는 "치료기간 중 환자의 불안감을 덜어드리고자 응급이송체계를 확충하는 한편, 단기·외래진료 시스템 구축, 정신건강 지원 등 의료서비스를 빈틈없이 보완한다"며 "내년 초부터는 경구용 치료제가 고위험 재택치료자에게도 처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확진자의 가족 등 공동격리자의 관리기간을 현행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가구원 수에 비례해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다시금 고령층의 3차 접종과 청소년층의 기본접종을 독려했다. 그는 "60세 이상이 전체 확진자의 35%, 위중증 환자의 84%에 이르고 있으며 부쩍 늘어난 청소년 감염으로 학교와 가족 전체가 위협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청소년에 대한 '백신 패스' 정책에 대해 "정부가 일방적인 결정을 한 것이 아니다. 많은 다른 나라의 사례들을 분석하고 검토한 결과, 현재 청소년층에서도 백신 접종을 확대하는 것이 학생들도 보호하고 우리 공동체를 보호하는 길이라는 판단 때문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또 "청소년 접종에 대한 과도한 우려를 갖는 분들이 계시다면, 학부모들께서 걱정하시는 상황에 대한 각 나라 근거자료 등을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교육당국과 방역당국은 청소년 접종의 안전성에 대해 과학적 근거로 학부모님들을 설득하고, 학생들의 백신접종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학교 현장접종 등 다양한 지원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