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
'가상자산·저출산' 등 경제 현안 토론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발언 해명
"맥락 안보고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를 가진 뒤 "마치 대선 토론을 미리 치른 느낌"이라는 후기를 밝혔다.

이 후보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도들과 그야말로 열띤 토론을 했다"며 "공약에 대한 검증은 물론 가상자산(암호화폐)부터 저출산 문제까지 한국사회의 모든 문제가 총망라된 열띤 토론에 저 또한 바짝 긴장했다"라고 적었다.

그는 "우리가 처한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야말로 정치의 역할임을 다시 절감하는 시간이었다"며 "경제는 과학처럼 보이지만 결국 공동체가 함께 살아가기 위한 하나의 장치다. 덜 가진 사람은 덜 부담하고, 더 가진 사람은 마땅히 더 부담하게 한다는 공동체의 원리는 경제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대선,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나라 경제를 성장시킬 비전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드렸다"며 "잘 먹고 잘사는 것, 공동체가 유지할 수 있는 공정한 경제 질서를 확립해달라는 평범하고도 당연한 요구가 꼭 지켜질 수 있도록 대리인의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가상자산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학생의 질문에 "가상자산을 매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코인은 이미 하나의 거래수단 혹은 가치 저장수단으로 다중이 인정하고 있다. 코인 시장이 이미 코스피 거래액을 넘어섰다"라고 답했다.

저출산 극복과 관련해서는 "출산·육아·보육·교육에 지원을 많이 해 주면 출산 회피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의견이 있다)"며 "이게 본질적인 대책은 못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는 표현에 대한 해명도 내놓았다. 그는 지난 3일 전북 전주 유세에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을)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말이라는 것은 맥락이 있는데 맥락을 무시한 것이 진짜 문제"라며 "'표 얻으려고 존경하는 척하는 것 아니냐'라고 하는데 전혀 아니다. 우리 국민의 집단 지성 수준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