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범 "野, 갈등 그대로…또 시끄러워질 것"
"윤핵관, 국민의힘 사라져야 할 이유 보여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친여 성향 개그맨 강성범 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갈등 해소를 두고 "지지율 떨어지는 소리가 너무 크게 들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강 씨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더 크게 싸울 일만 남았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반드시 또 시끄러워질 것"이라며 내부 분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에서 국민의힘의 갈등 봉합 과정을 두고 '반창고로 봉합한 선대위'라고 한 게 아주 정확해 보인다"며 "갈등은 그대로인데 원래 자기 자리로 다 돌아갔다. 싸울 수밖에 없는 구도는 똑같은데 겉으로는 '으쌰 으쌰'들을 하고 있으니 지지율 폭락이 일시적으로는 멈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 후보가 성질 죽이면서 (이 대표를) 찾아가 숙이기까지 한 이유는 지지율 떨어지는 소리가 너무 크게 들리니까 그런 것"이라며 "하지만 지지율은 이 대표 패싱 때문이 아니라 그와 상관없이 떨어지고 있었다"라고 부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캡처

강 씨는 "윤 후보 자체가 발광체가 될 수 없으니까 지지율이 떨어진 것"이라며 "누가 빛을 쏴주지 않으면 시커멓게 식어버리는 사람이다. 그러니 돌덩이에다가 토치 불로 계속 벌겋게 달구고 있어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 도움도 안 되는데 옆에서 곁불 쬐고 있는 사람들이 그나마 밝게 빛나려 하는 것도 가리고 있다"며 "그들이 바로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국민의힘이 사라져야 하는 이유를 온몸으로 보여주고 있는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 씨는 윤 후보를 저격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수차례 올렸다. '윤 후보가 대통령 되면 나라가 박살 난다', '검찰 공화국이 될 것', '(종부세에 대해) 군대를 안 갔다 와서 폭탄이 어떤 건지 모르는 것 같다'는 등의 내용이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