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적반하장…특검 수용하자"
"도둑 몽둥이 들고 설치는데 머뭇거려서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의원은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특검 제안을 당장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반하장이라는 것은 바로 이런 경우"라며 "대장동 비리 설계자가 특검하자는데 무엇을 망설이는가"라고 적었다.

그는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의혹도 요구하면 받고 오늘이라도 합의해야 한다"며 "대장동 비리는 정쟁이 아닌 국민을 분노케 하는 한국 사회 비리 카르텔이 합작한 민생 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도대체 도둑이 몽둥이 들고 뻔뻔스럽게 설치는데 우리가 머뭇거리는 이유를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앞서 이 후보는 지난 6일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저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혐의가 없다. 의혹일 뿐"이라며 "성역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검찰이 제대로 하지 않고 있으므로 윤 후보와 함께 (특검 추진에) 사인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는) 어처구니가 없다. 대장동 사건은 화천대유 비리"라며 "과정을 보면 화천대유가 땅을 사기 위해 부산저축은행에 돈을 빌려 부정부패를 저질렀는데 윤 후보 수사팀이 눈을 감아줬고, 이 사람들이 살아남아 국민의힘에 로비했다"라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에서 "이 후보가 특검 언급으로 혹세무민을 시도했다"며 "윤 후보가 특검을 거부하다니 대체 언제까지 국민을 속이려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윤 후보는 이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특검 수사를 위해 부산저축은행 건을 포함해 특검을 받겠다고 논평을 통해 답한 지가 벌써 어언 3주"라며 "이 후보는 잔꾀 부리지 말고 당장 특검에 응한다고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라"라고 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