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80.5%·5조5천364억원, 영세중소 가맹점에서 사용
연말까지 사용 안하면 국가·지자체로 환수

행정안전부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신청과 이의신청 처리를 마감한 결과, 4천302만6천명에게 10조 7천565억원이 지급됐다고 7일 밝혔다.

2천320만 가구 중 86%인 1천994만3천 가구가 국민지원금을 받았다.

당초 지급 예정이던 4천326만명 중 98.7%에 해당하는 4천271만8천명에게 지급됐으며, 이의신청을 통해 30만8천명이 지급대상에 추가됐다.

지급 예정자 중 미신청자들은 거주불명, 사망, 해외 거주 등의 사유가 있거나 실거주지가 다른 경우로, 사실상 지급대상자 대부분에게 지원금이 지급됐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지급 개시 후 약 두 달간(9월6일~10월31일) 지급받은 신용·체크카드와 지역사랑상품권의 사용액을 분석한 결과, 지급액의 90.7%가 사용을 마쳤다.

지급된 전체 국민지원금 중 모두 9조6천906억원이 지역 경제에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행안부는 작년 5월에 지급된 1차 긴급재난지원금과 마찬가지로 국민지원금이 지급 후 약 두달만에 신속하게 소비돼 단기적인 소비 진작 효과가 높았다고 분석했다.

사용 업종별로는 마트·식료품점에서 28.6%(2조3천897억원)가 쓰였고, 음식점 22.4%(1조8천776억원), 병원·약국 9.0%(7천560억원), 편의점 8.6%(7천198억원) 등이었다.

재난지원금 때와 비교하면 국민지원금의 경우 마트·식료품점과 음식점에서 사용한 비중이 각각 11.7%포인트(p)와 5.7%p 높았다.

행안부는 국민지원금의 사용 비중이 매출 규모가 30억원 이하인 영세·중소 가맹점에서 높아 지역 영세 소상공인의 피해 회복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신용·체크 카드로 지급된 국민지원금의 80.5%(5조5천364억원)가 연 매출액 30억원 이하인 영세·중소 가맹점에서 쓰였다.

이는 전체 신용카드 사용액의 55.8%보다 24.7%p 높고, 1차 긴급재난지원금의 63.5%보다 17.0%p 높다.

지급된 국민지원금은 이달 말일까지 사용해야 한다.

기간 내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로 환수된다.

전해철 행안부장관은 "국민이 지원금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지급받아 사용할 수 있도록 민관협력을 통한 지급 체계 구축, 국민비서를 통한 안내서비스 도입, 찾아가는 신청 등으로 최선을 다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골목상권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