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 거듭 사과 "'내로남불' 국민 실망에 책임지는 입장…문제는 민주당 태도"
"특검 해서 무고함 밝히고 싶다…윤석열과 사인하고 특검 하면 좋겠다"
이재명 "새로운 민주 후보 나오면 그것도 교체…더 유능한 개혁"(종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6일 "이재명 정부, 다음 4기 민주 정부는 야당으로 교체되는 정부보다 훨씬 개혁적이고 민주적이고 유능하고 국민 목소리에 민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MBC '뉴스외전' 인터뷰에서 "국민이 180석을 몰아주며 전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냈는데, 그에 부합하는 사회경제 개혁을 하고 삶을 개선했느냐는 측면에서 국민께서 부족하다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정권교체 여론과 관련해서는 "확실히 새로운 민주당 후보가 나온다면 그것도 교체"라며 "아버지보다 자식이 나아야 하는 것처럼, 4기 민주정부는 3기 민주정부보다 나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를 차별화라 하고, 달라지려고 하면 '뒤통수 때리는 것 아니냐', '드디어 본색을 드러내는구나' (라고 한다)"라며 "내부를 공고히 하고 소위 중원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여전히 중도 진출이 쉽지 않을 만큼 내상이 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다만 "전 정부들에 비해서는 정권 교체 요구 수준이 좀 낮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 등에 대해 다시 사과한 것을 두고는 "작든 크든 잘못은 잘못이고, 민주개혁 진영으로서 투명·공정한 사회를 부르짖어 왔으니 작은 흠에 대해서도 크게 책임지는 게 맞다"며 "내로남불에 국민이 실망한 데 대해 책임지는 입장에서 잘못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모두가 백지처럼 깨끗하게 일생을 살 수는 없다"면서도 "어제도 (집에) 갔더니 계좌추적했다는 통지서가 쌓여 있더라. 그런 것이 엄청 날아와도 견딜 수 있을 만큼, 털어도 먼지 안 나게 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검찰권 남용의 피해자가 맞는데, 양쪽 다 문제 있다고 할 수 있다"며 "윤석열 검찰도 문제 있다고 할 수 있는데, 문제는 민주당의 태도다.

엄정한 책임을 느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대장동 특검과 관련해서는 "저는 특검을 해서 제 무고함을 밝히고 싶다"며 "성역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윤석열 후보와 둘이 사인하고 특검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손실보상 문제에 대해서도 윤 후보를 겨냥해 "당장 오미크론 변이로 방역을 강화하지 않느냐. 자영업자가 죽기 직전인데 대대적 지원을 해야 한다.

약속하지 말고 실천하자"고 말했다.

또 "윤 후보가 최저임금을 폐지하겠다고 말씀하신 것 같은데, 그건 위헌행위를 하겠다는 뜻"이라며 "'주 120시간 노동' 발언 등과 결합해 보면 현장의 고통보다는 기업의 고통에만 천착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저 같은 경우 시정 개입을 원천 봉쇄하다가 셋째 형님과 충돌이 발생해 욕설 테이프로 고통을 겪기도 한다"며 "하지만 (윤 후보가) 정말 공정했다면 가족들이 그런 범죄 저지를 수 있었을까, 그런 범죄 혐의가 있음에도 보호받을 수 있었을까 하는 의구심이 전혀 없는 것이 아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가족사는) 인생에서 제일 가슴 아픈 부분"이라며 "제가 시장을 할 때 정신적으로 불안정하셔서, 그 불안정성이 시정개입으로 나타나 그것을 막다가 충돌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부인 김혜경씨와의 결혼한 사연과 관련해서는 "안 믿고 싶은데 팩트라고 주장하니까, 직업도 멀쩡하고 재산도 많고 학력도 높은 남자가 줄을 서 있었다고 한다"며 "가세가 기운 상태이긴 했는데 그래도 괜찮은 집안이었던 것 같다.

저랑 결혼한 게 저는 신통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는 "공수처는 실력의 문제로, 아직 체제가 충분치 않고 유능한 인재를 확보하지 못한 게 문제라 보완하면 된다"며 "검찰은 남은 과제가 수사·기소권의 분리인데, 한꺼번에 했으면 좋았을 텐데 문재인 정부는 '안착된 뒤 해야겠다'는 입장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면 존중하지만 결국 수사·기소권 분리는 반드시 해야 할 과제"라며 "남은 실제 문제는 '좋은 사람을 써야 한다'는 인사 문제다.

훌륭한 사람은 많으나 그들이 빛을 못 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혹시 집권할 기회가 되면 일부러 누구를 처벌하기 위해서, 억압하기 위해서 사법권을 행사하거나 그러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렇다고 해서 있는 부정부패를 일부러 눈감는 것도 옳지 않다.

봉합과 통합은 다르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최근 '비천한 집안'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험하게 태어나 치열하게 살아온 사람도 있다"며 "진흙이라 해서 폄하하지 말고 진흙 속에서 꽃은 핀다는 말을 담담히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각에서 출신 자체에 대해 혐오하는 경향도 없지 않아 이를 지적한 것이지, 가난한 서민의 삶을 비천하다고 한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유전자변형식품(GMO) 완전표시제를 도입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가공과정에서 유전자변형 DNA가 파괴되었더라도 유전자변형 원료를 사용한 경우에는 표시를 의무화하겠다"며 "우선 국민 소비가 많은 식용유와 당류, 장류 식품부터 유전자변형 표시제를 의무화하여 소비자인 국민의 알 권리와 선택권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