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지역 시민단체가 언론에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주시의원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반면 해당 의원들은 관련 의혹은 전면 부인하면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자진해서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충주시민단체 연대회의는 6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시의원들의 갑질과 막말, 추석 선물·금품 수수 의혹 등을 언급하면서 사법당국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의혹 규명" vs "우린 결백" 충주 시민단체·시의원 충돌

이들은 금가면 월상리 숯가마 관광자원화 사업과 관련해 한 기업이 민주당 시의원들을 상대로 1억원 상당의 로비를 시도했다는 이 지역 언론매체 보도를 대표적인 의혹 사례로 들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시의회 원 구성을 독점해온 다수당 의원들이 각종 의혹도 독점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소속 의원들의 비리 의혹을 신속하고 명쾌하게 조사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출당, 제명 등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 시의원 12명도 기자회견을 열어 "제기된 의혹과 어떠한 관련도 없으며, 금품 로비 의혹 또한 결백하다"고 밝혔다.

"의혹 규명" vs "우린 결백" 충주 시민단체·시의원 충돌

의원들은 "추측성 보도로 시민단체를 부추기고 내년 지방선거 낙선 운동 등을 거론하며 가짜 여론을 조성하는 것을 묵과하지 않겠다"며 "상응하는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조만간 사법기관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의뢰할 것이며, 민주당 소속 의원 모두 당당히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