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6일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는 다음 대통령이 처음부터 문제해결의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아주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1호 공약’으로는 “약자와 동행”을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2년 동안 지속됨에 따라서 이 양극화가 더 심각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거를 갖다가 이대로 방치할 것 같으면 사회적으로 이게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한 국가의 역할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이전서부터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서 사회적으로 심각한 상황에 당면을 했는데 이럴 때 국가가 그러면 그걸 방치할 수 있겠느냐”며 “국가가 개입을 해서 그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건 당연한 건데 거기에 대한 이의를 누가 제기하겠느냐”고 했다.

“정책공약 머릿속에 구상하고 있는 것을 하나만 풀어달라”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가 직접 위원장이 돼서 끌고 갈 약자와 동행을 하겠다 그러지 않았느냐”며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경제적으로 황폐한 사람들을 어떻게 소생시킬 수 있느냐 하는 그것이 아마 1호 공략으로 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향후 판세에 대해선 윤 후보가 다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격차를 벌릴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윤 후보가 선거운동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선대위가 제대로의 기능을 발휘할 것 같으면 내가 보기에 별로 그렇게 크게 염려를 하지는 않는다”며 “지난번에 우리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참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었는데 그 당시의 분위기가 아직도 살아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후보의 ‘유연함’ 등 능력에 대해선 경계감을 표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주장을 철회한데 이어 기본소득 등 본인의 대표 공약에 대해서도 “국민이 원하면 철회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나는 이 후보는 변신에 아주 능하신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계속해서 그와 같은 상황을 갖다가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