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측의 혼외자 논란 해명에 대해 "해서는 안될 말"이라고 했다가 서둘러 글을 삭제했다.

지난 5일 밤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전 위원장 법률 대리인 양태정 변호사의 입장문을 지적하며 "사실이라도 해서는 안 되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의 글이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반응에 "방금 올린 글을 취소한다"며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어 "그 판단은 내가 내릴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제가 주제넘었다"고 사과했다.

진 전 교수는 조 전 위원장 사생활 문제를 지적하는 국민의 힘 등을 겨냥, "선대위는 선출직 공무원도, 임명직 공무원도, 나라의 녹을 먹는 자리도 아닌데 10년 전 사생활까지 검증한다는 게 황당하다. 다들 미쳤다"고 비판했다.

조 전 위원장 측 양태정 변호사는 조 전 위원장이 2010년 8월경 제삼자의 성폭력으로 원치 않은 임신을 하게 됐으나 폐쇄적인 군 내부 문화와 사회적 분위기 등으로 신고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 변호사는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 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배 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됐다"며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전 위원장은 이혼 후 현재의 배우자를 소개받았으며 배우자와 가족들에게도 자녀에 대한 사실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변호사는 "가족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두 이해하고 진심으로 위로해줬고 그 노력으로 조 전 위원장은 지금의 배우자, 자녀들과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