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시험 부활 했으면 좋겠다"
< ‘대통령 합격 떡’ 산 이재명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가 5일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떡을 산 뒤 ‘대통령 합격 떡’이라고 적힌 종이를 들어 보이고 있다.  뉴스1

< ‘대통령 합격 떡’ 산 이재명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가 5일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떡을 산 뒤 ‘대통령 합격 떡’이라고 적힌 종이를 들어 보이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5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탄소 감축 목표 하향’ 가능성을 거론한 것을 두고는 “(국제적 추세를 무시하고) 쇄국정책을 편 흥선대원군이 떠오른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한 연설에서 “군사정권은 육군사관학교 출신 군인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국가권력을 사용한 것”이라며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정권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온갖 전직 검사로 이뤄진 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이겨서 검찰 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고 했다.

윤 후보를 포함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권영세·권성동·원희룡·정점식·유상범·김재원·김도읍·김경진·김용남 등 검사 출신 정치인이 10여 명 포함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이 후보는 또 “과거를 향해 복수하는 건 개인적인 일”이라며 “보복하는 대통령이 필요한가, 민생 대통령이 필요한가”라고 되물었다.

이 후보는 완주에 있는 전북 테크노파크 스마트 융합기술센터에 설치된 수소충전소를 둘러보며 “어떤 분이 ‘탄소 감축 목표를 되돌리겠다. 기업들 어려움을 완화해주기 위해 덜 줄이겠다’는 얘기를 하는데 그렇게 하면 나라 망한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지난달 한 언론 인터뷰에서 2030년 탄소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이상 감축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목표에 대해 “가장 중요한 산업계와의 논의 절차가 없었기 때문에 이를 유지할 이유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윤 후보 주장에 이 후보는 “남들 다 저탄소 사회로 간다는데 우리는 ‘절대 이거 할 거야’라며 쇄국정책을 펴는 대원군이 떠올랐다”며 “우리가 계속 지금까지의 방식으로 탄소 발생 산업을 지속하면 수출할 때 탄소세가 부과돼 도태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도 설명했다.

이 후보는 탄소중심 사회에서 수소중심 사회로의 에너지 전환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바보 같은 사람들이 ‘빚지면 안 된다’는 얘기를 하는데 그러면 망한다”며 “현재 있는 나무(탄소 발생 산업)를 베어내고 새로 심으려면(저탄소 사회) 시간이 걸리고, 좋은 품종의 나무(수소중심 사회)를 심으려면 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유튜브 라이브에서 “사법시험도 일부 부활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채팅 참여자가 5급 공무원 공채 시험(행시)을 유지해 달라고 하자 대답하는 과정에서 사시에 대해서도 “로스쿨은 그냥 두고 일부만 사시를 해서 중·고교도 못 나온 사람들이 실력 있으면 변호사 하는 기회를 줘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