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과정에 대해 "윤 후보가 리더십의 위기에 봉착했다"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종인 위원장 모두에게 전권을 주겠다는데, 전권이 몇개인지 모르겠지만 윤 후보 자신은 아무것도 안하겠다는 선언"이라고 지적했다.

조승래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5일 논평을 통해 "윤 후보는 한 달간 3김 체제에 매달리고, 윤핵관에 휘둘리고, 이 대표와 김 위원장에 끌려다녔다"며 이렇게 평가했다. 그는 "봉합 과정에서부터 윤 후보는 조연이었고, 김종인 위원장에게 선대위의 주도권을 뺏긴 모양새"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뉴스에서도 김 위원장이 전면에 서고 있다. 윤석열 후보가 김 위원장에 가려지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그 뒤에 숨은 것인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조 대변인은 "윤 후보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을 자인한 시간이었다. 이런 리더십으로 과연 국정을 맡을 준비를 마쳤다고 말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한 달간 선대위를 비롯한 민주당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와 대비된다"고 비교했다.

반면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가끔은 시간도 일을 한다"며 "과감하게 추진해야 할 때는 추진하지만, 기다려야 할 때는 기다리는 것, 그것이 저의 리더십"이라고 했다.

그는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하지만 저는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바른 길을 위해 기다리고 인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저의 리더십"이라고 강조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