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이준석 당 대표과 만나 협력을 확인하고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한 데 대해 "가끔은 시간도 일을 한다"며 "과감하게 추진해야 할 때는 추진하지만, 기다려야 할 때는 기다리는 것, 그것이 저의 리더십이다"고 했다. 추진력과 실행력을 내세우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차별화하기 위한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어제 부산에서 이준석 대표와 하루를 보냈다. 마침 김종인 박사님이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면서 분위기는 아주 뜨거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내홍이 드러나면서 자신의 리더십이 의심받았던 데 대해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하지만 저는 아홉 가지가 다르더라도 나머지 한 개, 즉 정권교체에 대한 뜻만 같다면 함께 간다는 믿음으로 지금까지 왔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저는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바른 길을 위해 기다리고 인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과감하게 추진해야 할 때는 추진하지만, 기다려야 할 때는 기다리는 것, 그것이 저의 리더십"이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