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자들이 오뚜기 상표권을 이용해 만든 홍보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자들이 오뚜기 상표권을 이용해 만든 홍보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자 모임인 '재명이네'가 오뚜기와 동아제약 등 국내 기업의 상표권을 무단으로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기업이 항의하는 등 논란이 일자 이 후보 지지자들은 처음에는 "더러워서 안 쓰겠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앞으로 더 시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재명이네는 오뚜기의 로고에 '오뚜기'라는 사명 대신 '이재명'이라 쓴 로고를 사용한 후 '오뚜기처럼 일어서는 지지율'이라는 광고 문구를 넣었다. 이들은 이 외에도 동아제약의 자양강장제 '박카스' 디자인을 '재명이로 바까스'로 변경해 홍보물로 사용했다.

오뚜기 측은 재명이네의 기업 로고 무단 사용에 대해 항의하고, 상표 침해 저작물 게시 중단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재명이네'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개그를 다큐로 받는 오뚜기'라며 "법 위반 사항이 없는 것이 명백하지만 귀사(오뚜기) 법무팀의 가상한 노력에 감복해 오뚜기 패러디 홍보물을 삭제하고 앞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열일하시되 상대방이 그정도 허세에 쫄지 안쫄지는 봐가면서 대응하시길 기원한다"면서 "더러워서 안쓰겠다. 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단 그림을 통해 "이제 늬들꺼 안사머거! 졸라 재쉅씀(재수없음)!!"이라며 불매운동을 시사하기도 했다.
캡쳐='재명이네' 홈페이지

캡쳐='재명이네' 홈페이지

하지만 홍보물과 관련 대응을 두고 비판이 확산되자 재명이네 측은 재차 공지문을 통해 "패러디물이라 문제없다는 자문을 받았는데, 해당 회사의 법무팀에서 잘못된 법률 고지를 기반으로 한 장문의 메일을 보내왔고, 그 내용이 강압적이라 좀 격앙됐던 것 같다"며 "앞으로 THE 신중하게 하겠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해당 보도의 홍보 포스터는 지지자가 제작한 것으로 이는 선대위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