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7대 대선부터 현재까지 대선 후보자들이 이의신청한 인터넷 기사 중 73%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신청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차기 대선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심의 내역'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가 설립된 2004년 3월 이후부터 지금까지 17년간 총 4차례의 대선에서 전체 후보자들이 신청한 이의 건수가 총 55건이다. 이중 이 후보는 73%에 해당하는 40건을 이의신청했다.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는 인터넷상의 불공정 선거 보도로 피해를 입은 정당과 후보자를 신속하게 구제하기 위해 2004년 3월 중앙선관위에 설치됐다.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 제재는 수위별로 정정보도, 반론보도, 경고문 게재, 경고, 주의, 공정보도 협조요청 등 6가지가 있다.

강 의원에 따르면 차기 대선과 관련해 이달 3일까지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에서 심의한 건수는 총 238건으로, 이 중 207건(87.0%)이 제재를 받았다. 29건(12.2%)은 기각됐고, 2건(0.8%)은 각하됐다.

현재까지 차기 대선과 관련해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에 이의신청한 대선 후보자는 이 후보 한 명 뿐이다. 이 후보가 불공정 선거 보도라며 이의신청한 인터넷 기사 40건 중 25건(62.5%)은 심의 결과 기각 또는 각하됐다.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 설립 후 지금까지 이의 신청을 했으나 기각 또는 각하된 건수는 총 31건이다. 그중 이 후보의 신청 건수는 80.7%다.

강 의원은 "이 후보의 이의신청 건수가 역대 최고 수준에다 심의 결과 기각 또는 각하된 비율이 63%나 된다는 것은 불필요한 이의 신청을 남발하고 있다는 것으로 '언론 재갈용'"이라고 비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