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조국 사태', 이재명 사과로 될 일인가"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세력 모두 사과해야"

추미애 "윤석열, 교활한 본색까지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3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 "뻔뻔함이 놀랍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교활한 본색까지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행정법원이 검찰총장의 감찰 방해와 수사 방해가 검찰사무의 적법성과 공정성을 중대하게 침해한 것이고 면직 이상의 중대 비위라고 했으니 윤석열 후보 본인이 사과하고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면서 "끝까지 임기를 지키라며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라고 추어주고 엄호를 한 대통령을 향해서 소귀에 경 읽기 마냥 자숙은커녕 도리어 큰소리치고 있다. 조국에 대해 책임지고 사죄하라는 후안무치한 말을 뱉는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조국 사태가 어디 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인가.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 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직격했다.
추미애 "윤석열 비열·뻔뻔"…진중권 "尹 선대위 완성" 비아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 후보를 연일 비판하고 있는 추 전 장관을 향해 "이로써 윤석열 선대위가 완성됐다"면서 장관님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윤 후보를 야권의 대선후보로까지 추대한 공로가 추 전 장관에게 있다는 우회적 표현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