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 만난 윤석열
"출마 엄두 안 났지만, 많은 분이 함께해 결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아내 김건희 씨.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아내 김건희 씨.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3일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내 김건희 씨가 본인의 정치 도전을 거부했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이날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일일 식객으로 등장한 윤 후보는 허영만과 서울 종로에 위치한 한 칼국수 집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아내가) 정치할 거면 가정법원 가서 도장 찍고 하자더라. 아주 질색을 했다"고 회상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사진=TV조선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사진=TV조선 캡처

윤 후보는 대통령 도전에 나선 이유도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

그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대선인데, 공무원 하다가 나온 사람이 작은 가게를 내는 것도 아니고 대기업을 차리는 거라 사실 엄두가 안 났다"며 "저 혼자 만드는 게 아니라 많은 분이 같이 참여하겠다고 하니까 (출마를) 결정했다"고 했다.

윤 후보는 평소 취미가 요리라고도 했다.

그는 "집에서 밥 먹을 일이 많진 않지만, 제가 먹고 싶은 요리를 해서 식탁에 놓으면 아내와 같이 먹는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