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식당서 악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 식당서 악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가 3일 저녁 울산 울주 한 음식점에서 만찬 회동을 갖고 합의사항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브리핑에서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젋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의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하여 의견을 같이 했다"며 "후보자의 당무우선권에 관해서는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하여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는 것으로 의견을 같이 했다"고 했다.

이날 만찬은 윤 후보가 사실상 당무를 중단하고 전국을 순회 중인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직접 울산을 방문하면서 전격 성사됐다. 이 대표가 지난달 29일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끝으로 부산, 순천 등을 돌아다니며 윤 후보의 '패싱'을 성토한 지 나흘 만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