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아들의 특혜 입원 의혹에 대해 "현재로서는 입장을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기자들과 만나 '홍 부총리의 아들 병원 입원 과정에 어떤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보도가 됐었는데, 이와 관련해서 청와대가 혹시 파악하고 계신 것이 있는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KBS는 전날 코로나19 진료 때문에 일반인이 병원 감염내과에 입원하는 건 위급한 경우가 아니면 사실상 불가능한데도 홍 부총리의 30대 아들이 최근 서울대병원 특실에 2박 3일간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홍씨가 다리 쪽에 발열과 통증 등을 앓은 것으로 전해졌는데,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입원 환자 중에 코로나 확진자가 아닌 사람은 홍 씨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였다. 1차 진단 결과 홍 씨의 상태는 응급 상황은 아니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응급실에서 임시치료후 병실 없으니 타병원으로 가라고 하여 어머니가 운전하여 타병원을 찾아 이동중 병원측에서 다시 오라는 전화를 받아 다시 찾아갔다"며 "1인이 쓰는 특실이 있는데 하루 비용이 70만원정도이고 의료보험커버는 10만원대로 나머지는 자부담인데 사용하겠느냐고 병원측에서 물어와 치료가 급하다고 판단, 이를 받아들이고 입원했다"고 해명했다. 또 "입원병동은 코로나 환자병동과 분리되어 코로나 환자 입원과는 전혀 관련 없는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