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위관계자 "한중정상, 통화 등 비대면 회담 가능"

공동취재단·조준형 특파원 = 한중간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답방을 추진하되,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여의치 않을 경우 영상 정상회담 또는 전화 통화 등 비대면 정상회담을 추진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중 양국은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양제츠(楊潔篪) 중국공산당 정치국원 간에 지난 2일 진행된 '톈진 회담'에서 이같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 회담 상황을 잘 아는 정부 고위 관계자는 3일 "코로나 상황 때문에 (시 주석이) 베이징도 벗어나기 어려운 현실적 한계가 있지만 이런 가운데서도 정상간 소통은 계속하기로 했다"며 "언제든 필요하면 정상간에 통화가 됐든 다른 방식의 대화가 됐든 비대면 방식으로 얼마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 때문에 직접 대면은 못하더라도 그건 하나도 이상할 게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 회담 결과 설명자료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제반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을 추진한다는 데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했으며, 그 이전이라도 정상간 필요한 소통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후 2017년과 2019년 중국을 방문했지만 시 주석의 답방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시 주석은 지난해 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외국 방문을 하지 않고 있다.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과 이어지는 패럴림픽, 3월 중요한 정치일정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예정돼 있음을 감안할 때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내년 3월까지는 시 주석의 외국 방문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문 대통령의 베이징동계올림픽 계기 방중과 정상회담 가능성도 열려 있지만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현재 한중 양국은 올림픽 주무장관인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중국 방문을 추진하면서 문 대통령의 방중 여부는 결정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서훈 실장은 종전선언 논의의 유용성에 대해 설명했고, 양 정치국원은 종전선언을 지지하는 동시에 건설적 역할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고위 관계자는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한중협의에서 종전선언과 관련한 구체적인 문안 논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고위 관계자는 "종전선언은 68년간 지속된 정전체제의 기술적인 규정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을 정리하고, 종전선언 논의를 통해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만들어 가자는 취지가 있다"고 전했다.

한중, 시진핑 답방 모색하되 비대면 정상회담도 검토(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