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까지 횡성 회다지소리 아카이브 기획전 등 풍성

지역 기록문화제 '공동체의 기원, 횡성의 기억' 개막

2021 지역기록문화제 '공동체의 기원, 횡성의 기억'이 3일 개막해 26일까지 횡성군 우천면 횡성회다지소리문화체험관에서 열린다.

이번 문화제는 지역의 기록유산 공유를 통해 지역과 사람을 연결하는 사회적 확산을 목표로 횡성회다지소리 아카이브 기획전과 서원면 옥계리 구슬내 마을 기록 전시, 지역 아카이브 포럼, 공연,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4호 횡성회다지소리의 무형문화재 지정 과정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30여 년의 주요 기록을 모은 횡성회다지소리 아카이브 기획전과 마을 역사와 주민 삶의 기록인 서원면 옥계리 구슬내 마을 이야기, 횡성군의 근·현대 기록 사진과 우천면 쇠목골 도시재생 마을 아카이빙 사례를 전시한다.

행사와 함께 아카이브 책자도 발간한다.

문화제 주요 콘텐츠를 정리한 지역 아카이브 2021과 서원면 옥계리 구슬내 마을 이야기, 우천면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한 우천마을 교재 등 3권의 아카이브 콘텐츠를 전시한다.

포럼은 4일 '마을의 기억을 수집하는 방식'을 제목으로 횡성마을기록단의 구슬내 마을기록 이야기와 기록문화창의도시 청주시의 사례를 소개한다.

11일에는 '시민참여형 기록문화 운동'과 관련해 강원도를 기억하기 위한 아카이브 시민운동, 지역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공공의 역할과 과제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한다.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 3회의 인문 강의와 2회의 지역 인문 답사도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김시동 횡성회다지소리문화체험관장은 "이번 문화제를 통해 횡성회다지소리의 보존과 체험이라는 기능을 확장, 시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향유하는 생활문화 공간이자 지역의 변화를 기록하고 공유하는 공동체 공간을 조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