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사생활로 불편함 느끼게 하여 죄송"
"저 같은 사람은 도전할 기회조차 못 받나"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이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울먹이면서 "죽을 만큼 버텼다"라고 했다.

조 위원장은 2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개인적인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이 불편함을 분명히 느끼셨을 것"이라며 "분노도 느끼셨을 텐데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며 "저는 군이라는 굉장히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마 그냥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는 저도 잘 모르겠다"며 "적어도 지켜야 하는 아이들이 있었고, 또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 때문에 어떤 얘기가 들려와도 죽을 만큼 버텼고 죽을 만큼 일을 했고 죽을 만큼 공부를 한 것 같다"라며 울먹였다.

그는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저 역시 지금 현 가정에서 저희 두 아이, 특히 저희 둘째 아이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사랑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조 위원장은 "자리에 연연해서나 아니면 이해를 구하고자 말씀을 드리는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저 같은 사람은 (이혼 뒤)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 30년이 지난 이후에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금 보여줄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것인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도전을 할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좀 묻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조 위원장과 관련된 사생활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송영길 대표와 함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조동연 씨를 두고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며 "육사 출신들 사이에 알려진 내용이라 여러 곳에 크로스체크했는데 거의 비슷하게 알고 있다"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민주당 선대위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진욱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이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또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