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한 대통령 후보, 실패한 대통령 만드는데 일조하지 않겠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당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과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말을 빗댄 표현이다. 그는 "실패한 대통령 후보, 실패한 대통령을 만드는데 일조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JTBC 화상 인터뷰에 출연해 윤 후보가 '대표가 리프레시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때가 되면 돌아올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저는 후보에게 그런 배려를 받을 위치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같이 협력해야 하는 관계"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후보는 정치신인이고 무수한 관례를 벗어던지는게 국민께 신선함을 줬다"며 "후보가 그런 발언을 하는 것 자체가 신인으로서의 이미지 상당히 흠이 가는 발언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만약 대한민국에서대통령 후보, 혹은 대통령이 당을 수직적으로 관리하던게 관례였다면 그걸 깨는 것부터가 후보의 신선함의 시작이라고 본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측 핵심 관계자)'들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것도 본인의 호가호위 지위에서 내려와서 실무뛰고 지역가서 지역에서 한표라도 더 받기위한 노력을 하고 이런 움직임 있어야 하는데 앞선것도 아니고 이선후퇴도 아니다"라며 "익명이란 가장 비열하고 유치한 행태를 벌여 퇴행에 가까운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핵관이란 인물이 한명이냐'라는 질문에는 "다 아시겠지만 여러명이야. 거기에 대해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파리떼'란 언급을 한적이 있다"며 "정확히 동치는 아니겠지만 윤핵관 한분이 저런다 볼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익명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고 했다.

'당대표 패싱'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그는 "윤 후보가 사무총장을 해임하고 싶다는 의견을 밝힌 것 이외에 저에게 단 한번도 능동적인 역할을 안했다"며 "저에게 사전에 상의한적은 없고, 결정된 이후 설득하려는 시도는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태업을 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일부 윤석열 후보측의 비판에 대해서는 "어떤 장단에 춤춰야 할지 모르겠다"며 "후보측 관계자들이 방송에 나와서 아무것도 하지말랬는데, 아무것도 안하겠다고 하니까 태업이라고 하면 저는 황당하다"고 했다. 이어 "하라는건지 안하라는건지 모르겠다"며 "의견개진한다고 해서 딱히 받아들여지는 것도 없는데 뭘 어떻게 하라는건지 모르겠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