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선대위 "욕설 둔갑, 네거티브 흑색선전"
여권 인사들, SNS에 "윤석열, 수행원에 욕설" 올렸다 삭제

여권 인사들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공개된 장소에서 수행원에게 욕설했다며 관련 영상을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이경 부대변인은 전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이 사람을 대하는 태도:욕"이라면서 "'야 이 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 이건 꼰대라는 표현도 아깝다"고 적었다.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 참석 중 검정 넥타이 안 챙겼다고 본인을 위해 일하는 사람을 이렇게 대하나.

아랫사람이면 이렇게 대해도 되는 건지. 대통령이라도 된다면 끔찍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도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윤석열 후보, '야 이 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라고 적었다.

그러나 윤 후보의 실제 발언이 달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이 부대변인과 안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지웠다.

국민의힘 선대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윤 후보는 검정 넥타이를 제대로 챙기지 못해 '이 색깔…'이라고 발언했는데 이경 부대변인은 이를 욕설로 둔갑시켰다"며 "아니면 말고 식 네거티브 흑색선전이 어떤 건지 이재명 선대위가 몸소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