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 사태, 민주당 문제 근원"
"잘못 책임져야…공정성 훼손 변명 여지 無"

국민의힘 "위장 사과쇼…대장동 특검 받아야"
"이재명·조국 '일란성 쌍둥이'처럼 닮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소위 '조국 사태'에 대해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내로남불을 사과할 자격이 있는가. 위장 사과쇼를 벌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2일 한국방송기자클럽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은 여전히 민주당이 국민에게 외면받고 또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민주개혁 진영은 더 청렴해야 하고, 작은 하자조차도 더 크게 책임지는 게 맞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잘못에 대해서는 당연히 책임져야 하며 특히 지위가 높고 책임이 클수록 비판의 강도도 높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며 "공정성이 문제가 되는 상황에서 민주당이 국민에게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하게 해 드린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조 전 장관 사태를 사과하겠다는 이 후보의 발언을 '쇼'라고 규정하며 비판에 나섰다.

원일희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는 조국 사태 사과 위장쇼를 그만하고 대장동 특검부터 받아야 한다"며 "과연 이 후보가 조국의 내로남불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실소를 금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원 대변인은 "이 후보가 단군 이래 최대규모의 국민약탈 사건인 대장동 게이트를 타고 넘는 모습이 조국과 일란성 쌍둥이처럼 닮았기 때문"이라며 "거짓말하고, 부인하고, 발뺌하고, 동문서답하고, 이 후보의 모습은 거울에 비친 조국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진정 조국사태를 사과하려면 조국을 비판했다가 공천 배제된 금태섭 전 의원에게 사과하고 유감을 표명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며 "같은 맥락에서 이 후보가 조국의 내로남불을 진정 사과한다면 국민 앞에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순서"라고 덧붙였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