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야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 2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2022년도 예산안 관련 협의를 진행했으나 끝내 합의점을 도출해내지 못했다.

윤 원내대표는 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종적으로 모든 사안에 대해 합의하진 못했다"며 "내년도 예산안을 오늘 법정시한 내 처리한다는 데 대해선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늘 오후 8시로 예정된 본회의에서 예산안 단독 처리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