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찾아 '원팀' 강조…"완전히 마음을 다시 바로잡아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원희룡 정책 총괄본부장은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잡음 관련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원희룡 "이준석, 큰 모습 보여야…김종인에 국민 바람 전할 것"

원 본부장은 2일 대구시당에서 기자들을 만나 "지금 선대위 구성에서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여 국민들이 걱정을 많이 하시는 것 같다"고 입을 뗐다.

이어 "원팀이 되려면 우선 경선을 치렀던 홍준표, 유승민 후보 및 그분들을 지지했던 분들과도 한 팀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 밖에 계셨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라든지 정권교체를 위해서 함께하겠다는 분들과 최선을 다해 단합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정비를 해야 했는데 세밀한 이 과정들을 밟는 데 부족함이 있었다"고 했다.

원 본부장은 "원팀 정신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며 "김 전 비대위원장을 오늘 저녁에 만나 뵙고 말씀도 듣고 또 제가 생각하는 국민들의 걱정이나 바람도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비공개 일정을 이어가는 이준석 대표를 향해선 "다른 분들은 당 대표로서 예우하고 당 대표는 당 대표다운 그런 자세로서 큰 모습을 보여주는 게 좋다"고 했다.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줄어든 것은 우려했다.

원 본부장은 "(당이) 윤 후보의 경선 승리 이후에 지지율이 잘 나오고 하니까 혹시 자만하고 방심한 게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는 끝까지 살얼음을 걷는 것처럼 그리고 한 표 때문에 질 수 있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임하지 않고는 안된다.

유권자는 더 절박하고 보다 변화에 몸부림을 치는 쪽에 마음이 가게 돼 있는 만큼 완전히 마음을 다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다.

캠프 인사 영입 문제로 불만이 있다는 자신에 대한 의혹은 일축했다.

원 본부장은 "전혀 그렇지 않다.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사연 갖고 오신 분들이 비빔밥 용광로가 돼서 원팀이 되어야 한다"며 "그래서 환영하고 있다.

난색 표할 리가 없다"고 밝혔다.

지역 여성 당원 대상 아카데미에서 강연하고자 이날 대구시당을 찾은 원 본부장은 저녁에는 서울 모처에서 김 전 비대위원장을 만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