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에게 어떤 것도 요구 한 적 없다"
"뭘 요구하려고 잠적했다고 하는건 심각하게 모욕적인 인식"

"이준석이 홍보비 해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 했던 尹측근, 인사조치 있어야 한다"
제주 4·3평화공원찾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제주 4·3평화공원찾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무언가를 요구하기 위해 잠행을 하고 있다는 인식은 굉장히 모욕적"이라며 "핵심관계자의 말로 언급되는 그런 발언들이 지금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에 대해서는 인사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현재 선대위에서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고 있다.

현재 제주도에서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이 후보는 제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어떤 조치를 하면 서울로 복귀하실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윤 후보에게 어떤 것을 요구한 적도 없고, 또 윤 후보가 저에게 어떤 걸 상의한 적도 없기 때문에 저희 간의 이견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자처하는 인사들에 대해 비판하면서 "특히 윤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는 후보가 누군지 아실 것"이라며 "아신다면 인사 조치가 있어야 될 걸로 본다"고 했다.

이어 "핵심 관계자가 누구든지 간에 말하는 것은 자유지만, 그것이 당과 후보를 위해 도움이 되는지는 본인이 판단하고 있어야 된다"며 "그분들은 심지어 사람에게도 충성하지 않는 분인 것 같고 본인의 사리사욕에 충성하는 분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가 측근 의원들을 이 대표에게 보낸 사실에 대해서는 "과거 김종인 위원장과도 이견이 크다기 보다는 원치않는 인사들을 보내 예우를 갖추는 모양을 보이되 실질적인 이야기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그런 상황이 지속되면서 더 이제 상황이 악화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근본적인 합의점을 찾지 않는 이상 형식적으로 측근을 보내는 것이 소용 없다는 점을 꼬집은 셈이다.

그는 이어 당 소속 중진들을 향해 "적어도 입법부의 일원이고 우리 당의 국회의원이고 그리고 우리 당에 대한 진지한 걱정이 있는 분들은 사람을 위해 충성하거나 행동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을 생각도 전혀 없다고 했다. 그는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을 생각이 전혀없다"며 "다만 윤 후보가 저한테 물어본 것이 없기 때문에 제가 의견을 제시하거나 아무것도 제가 판단을 할 사안이 없다"고 말했다.

'당대표 패싱'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당무 거부냐'는 이런 얘기를 하는데 우리 후보가 선출된 이후에 저는 당무를 한 적이 없다"며 "왜냐하면 후보의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이후 저는 제 기억에 딱 한 건 이외에 보고를 받아본 적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저에게 당무에 대해서 어떤 의사를 물어본 적이 없고, 협의도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저는 당무 공백이 발생했다고 생각하는 인식 자체가 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원톱은 김병준 위원장이시고 오히려 그분의 일사불란한 지지체계를 지휘 체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제가 홍보에 국한된 제 역할을 하겠다"며 "저는 선대위 운영에 대해서는 제 영역 외에는 다른 큰 관심사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의 행보가 우발적인 행동이 아니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지금 저는 계획된 대로 저는 행동을 하고 있다"며 잠적전 '여기까지입니다'라는 페이스북 메시지에 대해서도 "우발적인 메시지로 보시는 분들은 그렇게 평가 절하하면 안된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