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당 상임고문단이 함께한 2일 오찬 자리에서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의견은 갈렸다. 윤 후보를 향해 이 대표를 찾아가 갈등을 해결하라고 하는 의견이 나오는 동시에 지방으로 잠적한 이 대표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63스퀘어의 한 음식점에서 신경식, 김무성, 안상수, 황우여 등 상임고문들과 오찬 자리를 가졌다.

국회의원 4선, 장관을 역임한 신경식 상임고문은 "김종인씨하고 이준석 대표하고 두 사람 때문에 우리 당이 여러 가지로 지금 좀 상처를 입고 있다고 저는 생각한다"며 "그 두 분이 우리 당에 들어와서 앞장 서 일해서 무슨 당력에 영향을 주는 큰 표를 갖는 배경 있는 분이 아니라고 저는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이 두 분을 윤 후보께서 끌어안고 같이 나가지 못할 때는 이게 마치 포용력 없는, 그저 법대로 검찰에서 법을 휘두르던 그런 성격을 가지고 정치하려고 그런다고 오해를 받을 수 있다"며 "그래서 잃어버리는 표가 상당히 많을 걸로 생각한다"고 했다.

신 고문은 "과거에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 후보가 되셨을 때 박태준 전 의원이 지지에 발을 빼고 고향으로 내려갔다"며 "거제 갔을 때 그때 지금 (김 전 대통령이) 윤 후보 못지 않게 바쁜 시긴데 모든 걸 다 떨치고 새벽 차로 거길 내려가서 아침부터 (박 전 의원 본가에) 마루에 앉아있었다"고 했다.

신 고문은 "'박 전 의원 본가 마루에 앉아있는 YS 모습' 이런 게 보도되고 하니까 YS에 대한 반감을 가졌던 사람들이 그 서서히 방향을 바꿔서 김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데 모두 동참했다"며 "우린 좀 한 발 더 내다보고 아무리 불쾌하고 불편하더라도 꾹 참고 당장 오늘 밤이라도 이준석 대표가 뭐 묶고 있다는 어디 경상도 바닷가를 찾아가서 같이 하자, 그래서 서울로 끌고 올라오면 아마 내일부터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국회의원 재선 출신 권해옥 상임고문은 신 상임고문의 말을 끊고 큰 목소리로 "무슨 찾아가냐"며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주위에서 흥분한 권 상임고문을 진정시키기도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