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화상 회의실에서 열린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 고위급 회담'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화상 회의실에서 열린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 고위급 회담'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미 군 당국은 2일 북핵 대응을 위한 작전계획을 최신화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이렇게 결정했다.

오스틴 장관은 회의 직후 회견에서 "새 전략기획지침(SPG)을 승인했다"고 말하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기술 고도화가 안보를 불안정하게 하고 있다는 전제를 깔았다. 그러면서도 "북한에 대해 외교적 접근 의지를 갖고 있으며, 대화를 계속 제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