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코로나19 재택치료, 일상회복 지속하려면 가야할 길"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서울 서대문구 동신병원에서 “일상회복을 지속하기 위해 재택치료는 가야할 길이며, 의료대응의 핵심인 재택치료가 현장에 신속하게 안착되도록 생활지원금 지원 확대, 단기·외래진료센터 지정 등으로 보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재택치료환자를 관리하는 동신병원을 방문했다. 정부는 이번 주부터 병상 등이 포화 상태에 이른 수도권 지역에서 확진자에 대한 기존의 격리치료 원칙을 '재택치료' 원칙으로 전환했다. 이에 앞서 재택치료자들을 관리·치료 지원할 수 있는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을 선정했다.

동신병원은 서울시가 지정한 34개 협력병원 중 하나다. 이들 병원은 확진자의 건강모니터링과 비대면 상담·진료, 약 처방 등을 맡는다.

김 총리는 현장을 찾아 "(재택치료 원칙은) 중증환자 중심으로 치료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며 “다만 재택환자도 충분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야 하고, 이를 위해 외래진료 허용, 긴급 이송체계 구축 등 보완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 한 달 만에 위중증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하고, 병상 부족, 오미크론 변이 유입까지 현 상황이 위기라는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국민들께서도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높여 생활 속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